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북 식량난, 내년 봄 이후 악화 염려…인도협력 필요"

송고시간2020-10-23 16:46

답변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답변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정래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3일 북한의 식량난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태풍피해 등으로 인해 내년 봄 이후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대북 인도적 협력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식량난과 관련해 통일부가 노력하는 부분'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의 질문에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지원하는 부분들 외에 아직 구체적으로 준비하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다.

그러나 "(북한은) 올해 코로나19 상황도 있고, 수재나 태풍 피해 이런 것이 있어 내년 봄을 지나면 조금 힘들 수도 있지 않을까 염려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 측면에서 인도적 협력을 할 부분이 있다면, 하는 것이 어떤가 생각하고 있다"며 "국회에서도 여야를 떠나 인도적 협력·지원에 대해 공감대를 만들어주면 통일부가 힘있게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대북 인도적 협력사업 추진에 대해서는 "인도적 협력과 관련해서는 정치·군사·안보적 상황과 무관하게, 별도로 일관되게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기존의 소신을 거듭 강조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8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남북협력기금으로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천만 달러(약 119억원)를 지원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

하지만 북한은 지난해 정부가 WFP를 통해 지원하려 했던 쌀 5만t을 비롯해 현재까지 남측의 WFP를 통한 식량지원을 수용하지 않고 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