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방선거 가까워져 오니'…광주시의회 '감투싸움' 치열

송고시간2020-10-25 09:10

선거용 원내대표·위원장직 경쟁…민주당 독점 속 나눠 먹기

광주시의회
광주시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지방선거를 2년가량 앞두고 광주시의회가 벌써 치열한 '감투싸움'을 벌이고 있다.

25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최근 정무창 운영위원장을 원내대표로 선임했다.

원내대표는 당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종합해 당에 전달하며 다른 당과의 교섭 창구 역할도 한다.

다당제 구도였던 7대까지는 원내대표가 있었으나 이번 8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독점 구도(21명 중 20명)여서 원내대표가 없었다.

그러나 후반기 개원 이후 전반기에는 없던 원내대표직이 부활해 그 배경을 두고 의문이 제기된다.

민주당을 제외하고는 정의당 소속 의원 1명(비례)뿐인데 교섭 창구 역할을 하는 원내대표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지방선거를 앞둔 의원들이 이력에 넣을 '선거 명함'이 필요해서라는 분석이 나온다.

의원들 입장에서는 이력에 '의장', '위원장', '대표' 등의 직함이 들어가는 게 유리하다는 이유에서다.

원내대표는 의회의 운영을 책임진 운영위원장이 맡는 게 관례였지만, 이번에는 다수 의원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도전장을 낸 의원 간 원만한 합의가 되지 않자 결국 관례대로 운영위원장인 정무창 의원이 원내대표를 맡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후반기 원 구성 과정에서도 '감투' 경쟁이 치열했다.

의장 선거 과정에서 의장 후보를 중심으로 편이 갈려 갈등을 빚었고, 의장 선출 이후에는 부의장·위원장직을 두고 의원 간 치열한 경쟁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전반기에 위원장직을 맡지 않은 의원들의 '나눠 먹기'가 이뤄졌다.

의장, 부의장 2명, 상임위원장 5명 모두 전반기에는 '감투'를 쓰지 않은 의원들이다.

일부는 예산결산·윤리·청년·자치분권·그린뉴딜위원회 등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배려'도 했다.

결국 민주당 의원 20명 모두 의장, 부의장, 위원장이라는 '감투'를 쓰게 됐고, 정의당 장연주 의원만 쓰지 못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선거에서는 의장, 위원장 등을 이력에 쓰는 게 아무래도 유리하다는 생각이 있다"며 "민주당이 독점하는 상황에서 원내대표직을 신설하면서까지 민주당 의원끼리 자리를 나눠 먹는 모양새가 좋지는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