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시론] 코로나 확진 재급증·독감백신 논란…트윈데믹 이어져선 안된다

송고시간2020-10-23 16:18

(서울=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눈에 띄게 늘었다. 2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55명으로 전날(121명)에 이어 이틀째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150명을 넘긴 지난달 11일(176명) 이후 42일 만에 처음이다. 코로나19에 취약한 고위험시설인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등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는 데다 소규모 지인 모임이나 직장 등을 고리로 지역사회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확산세가 가팔라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온다.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복귀 시행으로 확진자가 다소 늘어날 수도 있겠지만 최근의 증가세는 결코 가볍게 볼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정부도 거리 두기 1단계 하향 조정 10여일 만에 확진자가 크게 늘었다는 점에 주목한다. 이 고비를 슬기롭게 넘기지 못하면 방역 실효성도 유지하면서 일상생활도 되찾으려는 정부와 국민들의 염원은 물거품이 된다. 방역 당국은 물론이고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스스로 방역 주체라는 인식을 새롭게 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시민 정신의 발휘가 중요할 때다.

기온이 떨어지고 독감 환자가 발생하기 시작하는 시점에서 가장 우려되는 것은 증세가 비슷한 코로나19와 독감이 함께 유행하는 '트윈데믹'이다. 코로나19와 독감이 뒤섞여 유행하면 코로나19 방역에 치명적일 수 있어서다. 가벼운 기침만 해도 코로나19인지, 독감인지 알 수 없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려는 사람이 폭발적으로 늘어날 개연성이 크다. 방역시스템과 인프라에 과부하가 걸리고 국민의 불안이 커지면서 경제와 일상이 다시 위축될 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사례가 속출하는 것도 걱정을 키운다. 지난 16일 17세 청소년 사망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백신을 맞고 사망했다고 당국에 신고한 환자가 23일 오후 1시 기준으로 무려 36명에 달한다. 백신을 맞고 오래지 않은 시점에 사망하는 사례가 속출하면서 백신 접종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접종과 사망의 시간적 선후 관계는 분명하지만, 접종이 사망에 이르게 하는 직접적인 원인인지는 아직 명확지 않다. 현 단계에서 가장 우려하는 트윈데믹을 막을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독감 백신 접종이다. 하지만 잘못 맞았다가 '죽을 수도 있다'는 막연한 불안이 없어지지 않는 한 누가 백신을 맞으려 하겠는가. 백신 접종 차질은 '트윈데믹'으로 직결될 수 있다. 되도록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아야 한다는 것은 방역 차원에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래도 먼저 국민 불안을 잠재우는 것이 순서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2명 이상의 사망자를 초래한 동일 로트번호(같은 공장에서 같은 날 생산한 제품)의 백신 접종을 예외적으로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해볼 수 있을 것이다. 최대한 빠른 인과관계 규명을 전제로 일시적 접종 중단도 생각해 볼 만하다. 방역 당국은 당분간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의 신속한 인과관계 규명에 역량을 모아야 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고령층 중심으로 늘어난다는 점도 걱정이다. 지역사회에서 두루 집단감염이 산발하고 있지만, 요양병원이나 요양 시설, 재활병원 발 확산세가 가장 두드러진다. 면역력이 약해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고령자들이 밀집한 고위험시설이 집단감염의 주요 진원지가 된 지 오래다. 누적 확진자가 120명대까지 늘어난 경기 광주의 'SRC 재활병원'을 비롯해 부산 해뜨락 요양병원(84명), 군포 의료기관·안양요양 시설(26명) 등에서 감염이 속속 확인된다. 요양시설 환자들은 고혈압이나 당뇨, 호흡기 질환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고령의 어르신 환자가 대부분이어서 사망까지 이르게 하는 위·중증 단계로 넘어가기 쉽다. 각별한 대비와 경각심이 필요하다. 정부가 고령 확진자 증가에 따른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추가 병상 확보에 나선 것도 그 때문이다. 정부가 콜센터에만 지원했던 칸막이나 비접촉체온계 등을 밀집·밀접·밀폐 등 3밀 업체 전체로 확대해 지원키로 한 것도 방역에 도움이 될 것이다. 지속가능한 장기 방역을 염두에 둔 거리 두기 1단계 조치가 방심의 문을 여는 계기가 되지 않도록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한번 일깨울 때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