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현미 장관 보좌관 출신, 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 채용돼"

송고시간2020-10-23 14:36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김동규 기자 =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은 23일 국토교통부에 대한 합동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보좌관 출신이 건설 분야 출신이 주로 가는 한국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에 선임됐다"며 배경을 추궁했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이 사실을 잘 몰랐다고 해명하며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의원은 이날 김 장관에게 "현재 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으로 가 있는 분은 김 장관의 보좌관 출신인데, 왜 협회 부회장으로 보냈느냐"고 질의했다.

김 장관은 "제가 보낸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이 자리는 연봉 1억9천만원에 판공비는 무제한으로, 다 따지면 연봉 3억원이 넘는 자리"라며 "현직 장관의 보좌관이 채용된 데 대해 건설기술인들은 의아해하고 수치심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이에 김 장관은 "저는 (채용 사실을) 나중에 알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자리는 원래 대기업 부사장이나 국토부 기술직 국장들이 주로 가는 자리"라며 "옛말에 외밭에서 신발을 다시 신지 말고 오얏나무 밑에서 갓을 고쳐 쓰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적절한 조처를 하도록 그 친구에게 연락하겠다"고 답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