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은혜, 이재명에 응수…"경기도의 짐 되지 말라"

송고시간2020-10-23 14:12

봉현물류단지 사업 인허가 놓고 공중 설전

질의하는 김은혜 의원
질의하는 김은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23일 자신을 겨냥해 "그러니 '국민의 짐' 소리를 듣는 것"이라고 비판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경기도의 짐이 되지 말라"고 맞받았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추진 중이던 경기도 광주 봉현물류단지 사업 인허가 문제와 관련, "미미한 표현상의 문제를 악의적으로 왜곡해 사실을 조작하고 있다. 실망스럽다"고 김 의원을 비판했다.

경기도가 봉현물류단지 사업에 대해 국토부 자문을 요청한 적 없다는 김 의원 측 주장을 한 언론매체가 인용, 거짓 증언을 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한 데 대한 비난이었다.

이에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사항은 국토부와 경기도가 정확한 사실을 확인해 궁금증을 풀면 될 일"이라며 '경기도로부터 자금조달 계획 자문을 요청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힌 국토교통부의 답변 자료를 실제 공개해 맞불을 놨다.

김은혜 의원이 공개한 국토부 답변자료
김은혜 의원이 공개한 국토부 답변자료

[김은혜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의원은 또 자신이 '거짓 증언했느냐'고 이 지사에게 말한 적 없으며, 미미한 표현상 문제를 지적하거나 악의적으로 사실을 왜곡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 지사를 향해 "흥분을 가라앉히시길 권한다"며 "채동욱 당시 옵티머스 고문이 이 지사에게 관련 발언을 했는지 기억을 되살리면 간명하게 풀릴 일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경기도의 짐'이 되지 않도록 품격있는 정치 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 주시리라 믿는다"고 비꼬았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