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김정은과 좋은 관계"…바이든 "히틀러와도 좋았다"

송고시간2020-10-23 12:40

트럼프, 오바마 행정부가 '엉망진창' 북한 물려줬다며 대북외교 성과 부각

바이든 "북한에 정당성 줬다" 트럼프 비난하며 김정은 겨냥 '폭력배' 지칭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22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대북정책을 놓고도 설전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내세우며 북한과의 전쟁을 막았다는 기존주장을 되풀이했고 바이든 후보는 김 위원장을 폭력배는 물론 아돌프 히틀러에 빗대는 발언으로 강하게 반박했다.

NBC방송 백악관 출입기자인 크리스틴 웰커는 이날 국가안보를 주제로 토론을 이끌어가다가 대북정책에 대한 질문을 꺼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공개와 핵개발 지속을 배신으로 보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이고 자신 덕분에 북한과의 전쟁이 없었다는 점을 적극 내세웠다. 그는 "다른 나라 지도자들과 좋은 관계를 갖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전쟁이 일어났으면 수백만명이 죽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반복했다. 그 과정에서 서울이 휴전선에 가깝고 인구가 많다는 취지로 말하다가 서울 인구를 3천200만명으로 잘못 언급하기도 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정당성을 부여해줬다"면서 김 위원장을 겨냥해 두 차례 '폭력배'라고 칭했다. 이어 트럼프 임기 내 강화된 북한의 미사일 능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북한의 핵능력 축소 동의'를 조건으로 한 북미정상회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지만 기본적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 비판에 방점을 찍어 발언하는 모습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좋아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응수하자 바이든 후보는 "유럽을 침공하기 전에 우리는 히틀러와 좋은 관계였다"고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오바마 전 대통령을 만나려 하지 않은 것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정당성 부여 없이 비핵화에 중점을 두고 강력한 제재를 계속했기 때문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외교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오바마 행정부)은 내게 엉망진창을 남겼다. 북한은 엉망진창이었다"며 바이든 후보에게 다시 화살을 돌렸다. 취임 후 3개월은 아주 위험한 시기였다며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공격했다.

바이든 후보는 대중국 정책에 대한 발언을 할 때도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등의 폭력배는 끌어안으면서 동맹과 친구에게는 손가락질 한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날 토론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국가안보 등 6가지 주제가 15분씩 총 90분간 논의됐다. 지난달말 1차 토론과는 달리 국가안보 주제가 포함돼 양측의 한반도 관련 발언 여부에 이목이 쏠렸다.

바이든 후보
바이든 후보

[AP=연합뉴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