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코로나 백신은 게임체인저…북과 보건협력 적극 나서야"

송고시간2020-10-23 12:03

대화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대화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인영 장관(오른쪽)과 서호 차관이 대화하고 있다. 2020.10.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정래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된다면 남북 간 보건의료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나 백신 개발이 가시권에 들어오거나 시중에 유통되기 시작하면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코로나19 중심으로 보건의료협력을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자세로 임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그렇게 되면 북한도 경직된 방역체제에서 벗어나 새로운 환경을 맞이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구체적으로는 "북한이 '경제보다 방역이 우선'이라며 모든 것을 닫아건 상황과 다르게 나올 수 있는 여지가 있다"며 "코로나19 치료제나 백신이 등장할 때 보다 능동적으로 보건의료협력에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 장관은 코로나 관련 남북 보건의료협력은 "북한을 돕는 것이기 이전에 대한민국 스스로 코로나19, 그 외에 보건 방역태세를 스스로 강화하는 길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과 북이 접경지역의 감염병이나 기후위기와 같은 공동 재난·재해에 대해 대응할 수 있는 '남북접경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이용선 의원의 제안에 이 장관은 "재난재해에 공동 대처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이 있다"며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도쿄올림픽서 북미대화?…코로나에 달렸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kWrKVD3bac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