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불감시원 응시 70대 체력테스트 치르다 숨져…시험 논란

송고시간2020-10-23 11:25

15ℓ 펌프 지고 언덕 도로 2㎞ 왕복, 종착지 앞두고 쓰러져

119 구급차·응급환자 병원 이송 (PG)
119 구급차·응급환자 병원 이송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창원시 의창구 북면에서 산불감시원 체력시험을 치르던 70대가 쓰러져 숨졌다.

23일 창원시 의창구청에 따르면 전날 산불감시원 체력시험을 치르던 A(71)씨가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이날 체력시험은 15ℓ 펌프를 등에 지고 언덕이 있는 도로 2㎞를 왕복으로 걷는 방식이다.

A씨는 종착지까지 50∼60m를 앞두고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구청에서 배치한 안전요원 2명과 119구조대가 A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다.

산불감시원은 만 18세 이상으로 연령 하한선만 두고 있어 노년층도 지원할 수 있다.

야간 산불 발생 시 진화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하므로 체력시험이 필요하다.

그러나 평균 지원 연령대가 60대인 것을 고려하면 15ℓ 펌프를 매고 2㎞를 걷는 방식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산불감시원은 주로 산불 발생을 감시하는 일을 한다.

산불 예방에 관한 주민 안내와 등산로 방화선 구축 풀 베기 작업 등도 나선다.

불이 나면 신고한 뒤 진화에 나서기도 하지만, 구청 차원에서 산불진화대를 따로 운영하기 때문에 일상적인 감시를 주로 한다.

북면 일반산불감시원 채용 공고
북면 일반산불감시원 채용 공고

[의창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불감시원은 경쟁률이 높아 평가 변별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체력시험이 필요하다는 것이 구청의 입장이다.

시험 방식은 산림청에서 지침이 내려와 전국 동일하게 치러진다.

의창구청 관계자는 "응시자를 대상으로 체력응시동의서를 받고, 시험 내용에 대해 충분히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