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 3분기 흑자 전환…"철강 생산·판매량 회복"(종합)

송고시간2020-10-23 10:39

별도 기준 매출 6조5천779억원, 영업이익 2천619억원

연결기준 영업이익 6천667억원·매출 14조2천612억원

"4분기에도 판매 및 수익성 개선될 것"

포스코 광양3고로, 스마트·친환경 용광로로 재탄생
포스코 광양3고로, 스마트·친환경 용광로로 재탄생

7월 10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점화봉에 불을 붙여 3고로 풍구에 화입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포스코[005490]가 한분기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철강 생산과 판매량이 코로나 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덕분이다.

포스코는 23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3분기에 단독(별도) 기준 매출은 6조5천779억원, 영업이익 2천619억원, 순이익 1천80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3분기 대비 매출은 15.0%, 영업이익은 60.5%, 순이익은 63.8% 각각 감소한 수치다.

작년 동기 대비 실적은 저조했지만, 2분기에 창사 이래 첫 분기 적자에서 한분기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으로는 매출 14조2천612억원, 영업이익 6천667억원, 순이익 5천14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동기보다 매출은 10.8%, 영업이익은 35.9% 각각 줄었지만, 순이익은 3.5% 늘어났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이익은 297.5%, 순이익은 390.2%나 뛰었다.

포스코
포스코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철강 부분에서 생산·판매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면서 고정비 부담이 감소했고, 원자재인 철광석 가격 상승에도 석탄 가격이 하락하면서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광양제철소 3고로 개수 이후 가동을 재개하고, 주문량도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늘면서 조강 및 제품 생산량은 2분기보다 각각 170만t, 105만t 늘었다.

판매량도 자동차 등 수요 산업이 회복함에 따라 2분기보다 113만t 증가한 889만t을 기록했다. 특히 자동차용 강재를 중심으로 한 고수익 제품인 냉연·도금 제품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고 포스코는 밝혔다.

원가절감 노력도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 저원가 원료 사용 확대를 위한 조업 기술을 적용하고, 스마트 팩토리를 활용해 제조 비용을 절감했다는 설명이다.

포스코는 4분기에도 판매량과 수익성이 모두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 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산업생산 회복과 각국 정부의 경기 부양 확대가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포스코는 "전기차 및 풍력·태양광 에너지, 수소차 등 친환경 산업 중심으로 판매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판매 활동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차전지소재인 양ㆍ음극재 생산 능력 확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 노력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