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감 백신 접종후 사망 30명 육박…오늘 전문가 회의결과 '주목'

송고시간2020-10-23 09:30

질병청,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 등 열어 대책 논의

독감 예방 접종
독감 예방 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한 사람이 최근 1주일새 30명 정도로 늘면서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질병관리청이 23일 전문가 대책 회의를 개최한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를 영상 회의 방식으로 연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독감 예방접종 현황을 점검하고 독감 접종과 사망 원인과 관련성, 국가 백신접종 사업 유지 여부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각 지방자치단체 등의 발표에 따르면 독감 백신 접종 뒤 사망한 사람은 16일 이후 현재까지 29명으로 늘었다.

다만 이들의 사망 원인이 독감 예방 백신과 관련이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질병청이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으로 백신 접종 뒤 사망한 사람은 25명이다.

사망자 연령대는 60세 미만이 3명, 60대 1명, 70대 12명, 80세 이상 9명이다. 60세 이상이 22명으로, 전체의 88%를 차지했다.

지역별 사망자 신고 현황을 보면 경북이 4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전북·전남·경남 각 3명, 인천·대구 각 2명, 대전·경기·강원·충남·제주 각 1명 등 전국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전날 질병청이 공개한 사망자 명단에서는 제조번호(로트번호)가 같은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례도 2건 보고됐다.

로트번호가 같은 백신은 같은 공장에서 같은 날 생산한 제품을 의미한다.

사망자 명단에서 11번 사망자와 22번 사망자는 '스카이셀플루4가'(로트번호 : Q022048) 백신을 접종했다. 해당 백신은 전날 0시 기준 전국 의료기관에서 이미 7만4천351명에게 접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또 13번 사망자와 15번 사망자도 로트번호가 같은 '스카이셀플루4가'(Q022049) 백신을 맞았는데, 이 백신의 접종 건수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방역당국은 제조번호가 같은 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한 사람들이 나올 경우 해당 백신 접종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특정 백신에 대해선 사용 중단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질병청은 이날 전문가 회의에서 결론이 나오면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한편, 독감 접종을 받은 뒤 사망하는 사례가 계속 보고되자 의료현장에서는 접종 중단 움직임도 나타났다.

질병청,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 등 열어 대책 논의 (CG)
질병청,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 등 열어 대책 논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 영등포구보건소는 전날 관내 의료기관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주의 및 보류 권고사항 안내' 메시지를 발송했다.

영등포구보건소는 관내에서 사망한 환자가 접종받은 백신의 상품명과 제조번호를 공개하면서 "해당 사항에 대해 서울시 및 질병관리청과 논의 중으로, 변동사항 또는 지침이 내려오는 즉시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의사회 역시 회원들에게 "당분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잠정 유보하고 23일 예정된 질병관리청 예방접종 전문위원회 및 공식 발표를 기다려 달라"고 공지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