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격리의료폐기물 25% 100㎞ 운반후 처리…300㎞ 이상도"

송고시간2020-10-23 07:30

윤준병 "'당일 위탁·당일 운반·당일 소각' 원칙 안 지켜져"

가득 쌓인 의료폐기물[연합뉴스 자료사진]

가득 쌓인 의료폐기물[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증가한 각종 격리의료폐기물 가운데 25% 정도는 100㎞ 이상 떨어진 소각 업체에서 처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 배출 및 소각 처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9월 11일까지 배출·소각된 격리의료폐기물량은 총 2천992.2t으로 집계됐다.

이 중 100㎞ 이상 운반돼 소각된 폐기물은 757.68t으로, 전체의 25.3%에 달했다.

정부는 격리의료폐기물을 신속히 처리하기 위해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 관리방안을 별도로 마련해 '당일 위탁·당일 운반·당일 소각' 원칙을 세웠지만 4분의 1가량은 여전히 100㎞ 이상 운반된 후 처리되고 있는 현실이다.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을 처리하는 업체는 전국 13개로, 서울·강원·전북·제주 등 10개 지역에는 관련 업체가 없어 격리의료폐기물이 타 지역까지 장거리 운반돼 처리되고 있다.

특히 강원도에서 발생한 의료폐기물은 364㎞나 떨어진 경북 경주시의 소각업체에서 처리되고 있고, 서울지역 의료폐기물 역시 310㎞ 이상 떨어진 경북지역까지 운반되고 있다. 300km 이상 이동하는 물량은 22.9t 정도다.

[표]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 배출·소각 처리 현황(2020년 1월∼9월 11일 기준)

구분  소각업체까지의 거리 합계
100㎞ 미만 100∼200㎞ 미만 200∼300㎞ 300㎞ 이상
합계 2234.55t 725.32t 9.48t 22.88t 2992.23t

이와 함께 '당일 소각' 원칙에도 불구하고 격리의료폐기물의 최종 소각 처리에 하루 이상 소요된 건수도 1천92건에 달했다.

이 중 361건(33.1%)은 소각처리까지 이틀, 30건(2.7%)은 3일 이상 소요됐다.

윤 의원은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의 신속한 처리는 감염과 전파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가장 중요한 사안이나 현장에서는 장거리 운반과 처리 지연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기준과 원칙을 명확히 하고 신속한 소각처리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 코로나19 격리의료폐기물 관리방안

격리폐기물
관리강화
○ 당일 위탁처리
○ 냉장보관 원칙
○ 전용용기 투입전·후 소독
○ 임시보관 금지, 당일 운반
○ 사용시 마다 차량약물 소독
○ 당일 소각처리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