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계획 철회하라" 대전서 목소리 거세

송고시간2020-10-22 18:37

"명분도 없고 갈등만 불러일으켜…지역민에 찬물 끼얹는 결정"

정부대전청사 전경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정부대전청사에 입주한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최근 세종시 이전 의향서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한 가운데 대전 지역 정당과 시민 사회 단체 등이 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22일 입장문을 내 "명분도 없고 갈등만 불러일으키는 중기부 이전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세종시 건설 목적은 수도권의 지나친 집중에 따른 부작용을 없애고, 국가 균형 발전과 국가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라며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 이전한 부처를 다시 세종시로 옮기는 것은 원래 목적에 배치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중기부는 '청'에서 '부'로 승격함에 따라 사무 공간이 부족하고, 다른 정부 부처와 원활한 협의를 위해 세종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중기부가 위치한 대전 서구도 이날 "20년 이상을 함께 온 지역 주민들에게 실망감과 허탈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공공기관을 하나라도 더 유치할 것을 학수고대하고 있던 지역민 바람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를 차례로 만나 중기부 세종 이전 재검토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중기부가 대전을 떠나는 것을 대전시민 모두 온몸으로 막아야 한다"며 "똘똘 뭉쳐 이 난국을 헤쳐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전에 있는 기관을 굳이 세종으로 옮기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며 "시민들이 매우 섭섭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