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확진 100만 넘어선 스페인…의회는 정치싸움 중

송고시간2020-10-22 18:11

극우 야당 복스, 정부 불신임안 제출…통과 가능성은 희박

하원의 정부 불신임안 토의에 참석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하원의 정부 불신임안 토의에 참석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A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스페인이 서유럽에서 처음으로 100만명이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국가가 됐다.

불명예스러운 이정표를 세운 날 국민을 대표하라고 뽑아놓은 의회는 정작 정부 불신임안을 두고 논쟁을 벌이느라 바빴다.

스페인 보건당국은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1만6천973명 늘어 100만5천29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누적 사망자는 156명 증가해 3만4천366명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극우 야당 복스(Vox)는 이날 하원에 사회노동당(PSOE) 페드로 산체스 총리가 이끄는 좌파 연립정부 불신임안을 제출했다.

산체스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하원 토의에서 복스 소속 의원들은 정부가 "거짓말과 사기"로 "스페인, 법치주의, 입헌군주제를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새로운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산체스 총리는 제1야당인 국민당(PP)을 향해 "극우파의 수렁에도, 전체주의 유혹에도 빠지지 말라"고 설득하며 반대표 행사를 당부했다.

하원 의석 350석 중 복스의 몫은 52석에 불과한 데다 공개 지지를 표명한 다른 야당이 없기 때문에 불신임안 통과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일간 엘파이스의 분석이다.

복스는 다만 하원에서 이틀간 열리는 토의에서 정부를 신랄하게 비판하며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복안이라고 엘파이스는 설명했다.

스페인은 지난 3∼6월 엄격한 봉쇄령으로 코로나19를 어느 정도 통제하는 듯 보였으나 8월 말부터 고삐라도 풀린 듯 바이러스 확산 속도가 빨라졌다.

중앙정부는 지방정부가 코로나19 대유행을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 확산세가 심각한 지역에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리고 싶어하지만 야당과 지방 자치정부 반발이 거세다.

스페인 전역 코로나19 확진자의 28%가 마드리드 주에서 나왔지만 마드리드 주는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조치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번번이 중앙정부와 갈등을 빚어온 PP 소속 이사벨 디아스 아유소 마드리드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경제가 더 고통받지 않는 것"이라고 단언했다.

스페인 정부는 마드리드 주 정부 반발에 지난 9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이동제한령을 발효했다. 이 조치는 이달 24일 만료된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