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석열이 형"이라 했던 박범계…"똑바로 앉으라" 호통

송고시간2020-10-22 17:26

김종민 "1년 전 청문회 때 모습과 너무 달라"

윤석열 "정치와 사법 관계, 크게 바뀌는 게 없어"

발언하는 김종민 의원
발언하는 김종민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기자 = 과거 윤석열 검찰총장을 옹호했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2일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에게 맹공을 퍼부어 눈길을 끌었다.

김종민 의원은 이날 국회 법사위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1년여 전 윤 총장의 인사청문회를 거론하며 "그때 이 자리에서 저는 총장을 믿고 개혁적인 수장이 될 거라고 기대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의원은 "죄송한 말이지만 청문회 때 윤석열의 모습이 너무나 달라졌다"며 "발언하는 내용을 보면 여기 싸우러 나오신 것 같다. 어떤 의도를 가지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7월 8일 윤 총장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야당이 제기하는 윤 총장의 의혹을 '정치 공세'라 주장하며 앞장서 엄호한 바 있다.

그는 청문회 도중 윤 총장의 과거 발언을 모아 영상으로 상영한 뒤 "국민을 분열시킨다"며 "정치 행위를 할 거면 옷을 벗고 정당에 들어와 논쟁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박범계 의원도 "윤석열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고 생각한다"고 윤 총장을 몰아세웠다.

박 의원은 윤 총장이 자신의 질의를 납득하기 어렵다는 태도를 보이자 "자세를 똑바로 앉으라"고 호통을 치기도 했다.

이에 윤 총장은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니냐"며 "과거에는 저에 대해 안 그러지 않았느냐"고 맞받아쳤다.

박 의원은 2013년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댓글 수사' 외압을 폭로한 이후인 11월 페이스북에 "윤석열 형을 의로운 검사로 칭할 수밖에 없는 대한민국과 검찰의 현실이 슬프다"는 글을 쓴 바 있다.

윤 총장과 사법연수원 동기인 그는 같은 글에서 자신을 '범계 아우'라 쓰기도 했다.

윤 총장은 이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과거 자신에게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달라'는 글을 쓴 것에 대한 질의를 받고 "허참…"이라며 잠시 난감해했다.

이어 "어려웠던 시절 박범계 의원님하고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며 "정치와 사법이라고 하는 것이 크게 바뀌는 것이 없구나"라고 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