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전남 기업·가계 빚 2개월 연속 1조원씩 늘어

송고시간2020-10-22 16:59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와 전남지역 기업과 가계의 빚이 2개월 연속 1조원 넘게 늘면서 누적 잔액이 110조원에 육박했다.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전경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전경

[연합뉴스 자료]

22일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가 발표한 지역 금융기관 8월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여신(대출)은 전달과 비교해 1조2천29억원이 증가했다.

7월 증가액 1조3천38억원과 비교해 1천억원가량 줄었지만 2개월 연속 1조원을 돌파했다.

시중 은행 등 예금은행 대출은 전월 6천943억원에 비해 8천122억원으로 1천억원 이상 늘었다.

가계대출은 주택담보 대출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증가 폭이 축소(+4천185억원 → +3천76억원)됐지만 기업대출은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 등으로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증가 폭(+2천763억원 → +5천44억원)이 더 늘었다.

상호금융 등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 대출은 전월보다 증가 폭(+6천95억원 → +3천908억원)이 줄었지만, 여전히 4천억원에 육박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경영난·자금난 등으로 은행 대출에 기대고 있는 기업과 자영업자가 많다는 방증이다.

여기에 저금리 기조에다 증시 열풍, 아파트 투자 등이 맞물리면서 이른바 '빚내서 투자'하는 빚투도 여전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예금은행과 비은행권 기관을 합한 총 여수신 잔액은 137조5천억원과 109조6천억원에 달했다.

nicep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