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원내대표 회동서 '라임·옵티 특검' 제안 거부

송고시간2020-10-22 17:02

공수처 의견 교환…與 "특감관·北인권이사 추천 약속대로 동시에"

여야 원내대표 회동
여야 원내대표 회동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하고 있다. 2020.10.2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전명훈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별검사 도입을 주장하는 국민의힘 요구에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2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요청으로 성사된 회동에서 야당의 특검 요구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고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가 브리핑에서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에서 철저하고 신속하게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수사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여야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하는 것이 우선"이라면서 "속도가 생명인데, 특검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한다.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특검법안을 수용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민주당으로부터 '금융사기 사건이지 권력형 비리로 보지 않는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특검법 관철을 위해 계속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는 회동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야당에 26일까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을 선정해달라고 강력히 요청했고, 야당도 고민하는 것 같다"며 "그에 따라 민주당은 특별감찰관 후보자와 북한인권재단 이사의 추천도 약속대로 동시에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