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신종플루·메르스 때도 많았다"

송고시간2020-10-22 17:28

신현영 "최근 10년간 사망신고 최소 35건…신고집계 미흡"

접종 기다리는 독감백신
접종 기다리는 독감백신

(장성=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2일 오전 전남 장성군보건소에서 직원이 냉장 보관 중인 독감백신 비축분을 정리하고 있다. 2020.10.22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신종플루 또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유행 당시에도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신고'가 유독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질병관리청과 식품의약품관리처로부터 제출받은 '2009∼2019년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신고 자료'를 종합한 결과, 신종플루가 유행한 2009년에 8건, 메르스가 유행한 2015년에는 12건이 각각 접수됐다.

이외의 기간에는 많아야 5건(2014년) 신고됐다.

신 의원은 "감염병 유행으로 국민들의 인식이 높아져 신고가 많았을 수도 있지만, 감염병과의 연관관계나 독감 백신 자체 문제 등 다른 문제는 없었는지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날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독감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 집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10년간 접종 후 사망신고는 최소 35건으로,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25건과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신 의원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상대로 "질병관리청과 식약처간 정보공유가 제대로 안 돼 3건은 중복 여부조차 파악이 안 된다"며 "두 기관 간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야 하지 않나"라고 질의했다.

이에 정 청장은 "정보소통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계속 회의를 하고 있다" 소통·공유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신현영 의원실 제공]

[신현영 의원실 제공]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