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조국 압수수색날 박상기가 '선처' 물어…청탁은 아냐"(종합)

송고시간2020-10-22 19:32

"조국 수사, 굉장히 번민…'낙마 발언'은 오해"

국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
국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피곤한 듯 눈가를 만지고 있다. 2020.10.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민경락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가 본격화되자 박상기 당시 법무부 장관이 '선처'를 문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 법사위의 대검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의 질의에 "압수수색 당일 박 장관이 보자고 해서 청와대에서 가까운 데서 뵀다"며 "(박 장관이) 어찌하면 좀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여쭤보셨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자신이 박 장관에게 '조 전 장관의 낙마'를 언급했다는 언론 보도는 부인했다.

윤 총장은 박 장관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조심스럽게 '야당이나 언론이 자꾸 의혹제기를 하는데 만약 여기서 그냥 사퇴를 하시면 좀 조용해져서 일 처리에 재량과 룸(여유)이 생기지 않을까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해야 하는지에 대해 저도 인간인 만큼 개인적으로 굉장히 번민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박 장관의 '선처' 발언을 두고 "당시 박 장관이 검찰총장에게 부정청탁을 한 것이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교수 출신으로 장관직을 훌훌 털고 나가는 사람이 청탁을 했는지, 아니면 청와대에서 부탁했는지 밝혀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총장은 "청탁이라고 보진 말아 달라"며 "같이 인사협의도 하고 그런 사이라 어떻게 해야 되는지 여쭤보신 거라고 해석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종합적인 취지는 어떻게 하면 잘 해결되겠는지 같이 걱정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당시 박 장관이 이렇게 중요한 것은 사전에 보고해주지 그랬냐는 취지로 말했다"며 "장관님께 '현 정부 들어 압수수색 등 기밀사항은 한 번도 보고드리지 않았다'는 말씀을 했다"고 소개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