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용 '불법승계 의혹' 첫 재판…"공소사실 인정못해"

송고시간2020-10-22 16:00

"합병은 통상적 경영활동"…재판 일정 놓고서도 신경전

베트남으로 출국하는 이재용 부회장
베트남으로 출국하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19일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하고 있다. 2020.10.19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으로 기소된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 측이 22일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은 통상적 경영활동이었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 부회장의 변호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에서 열린 첫 공판 준비기일에서 "제일모직과 구 삼성물산의 합병, 그리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처리가 범죄라는 검찰 시각에 동의할 수 없고 공소사실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함께 기소된 피고인들의 변호인들도 "합병은 정상적인 경영활동에 따른 것"이라며 위법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반면 검찰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이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계획했다고 보고 있다.

향후 재판 일정을 짜는 과정에서도 검찰과 변호인 간 신경전이 벌어졌다.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은 "증거기록만 368권, 약 19만 페이지에 달한다"라며 "기록 검토에 상당한 시간이 걸려 다음 재판까지 최소 3개월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른 변호인들도 "하루에 기록을 1천페이지씩 봐도 200일"이라며 고충을 호소했다.

이에 검찰은 "수사기록이 방대한 것은 사실이지만 변호인들이 그동안 장기간 피고인 측을 변호해오며 기록 확인이 많이 돼있다"며 신속한 재판 진행을 요청했다.

앞서 검찰은 재판부에 "이 사건은 사회적·경제적 파장 큰 사건이므로 신속하고 집중적인 심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서를 제출한 바 있다.

재판부는 "변호인들에게 어려움이 있을 줄 안다"면서도 내년 1월 14일 다음 공판 준비기일을 열고, 공소사실에 대한 검찰과 변호인 측의 진술을 듣기로 했다. 이후 재판부는 정식 공판을 열어 사건을 본격적으로 심리할 예정이다.

binz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