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 중소기업 55%, 코로나19 여파로 1년내 파산 우려

송고시간2020-10-22 15:56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유럽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야기한 현재와 같은 매출 부진이 이어지면 1년 안에 파산할 수 있다는 우려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컨설팅업체 맥킨지가 유럽 5개국 2천200여개의 중소기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55%가 매출 회복이 안 되면 향후 1년 이내에 문을 닫을 수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 기업의 10% 정도는 현재 상태가 유지된다면 6개월 내 파산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가 크게 번졌던 이탈리아와 프랑스는 6개월 안에 파산할 수 있다는 응답률이 20%를 웃돌았다.

맥킨지는 중소기업의 파산이 증가하면 금융권에 상당한 부담이 될 뿐만 아니라 실업이 증가하고 투자를 마비시키는 부정적 연쇄반응 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유럽 중소기업은 전체 노동력의 3분의 2 이상을 고용하고 있으며 경제적 부가가치의 절반 이상을 창출해 내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재확산하기 전인 지난 8월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의 중소기업 2천200여곳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법인 파산 (PG)
법인 파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