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애인단체 "청와대 춘추관에 수어통역사 배치해야"

송고시간2020-10-22 14:39

청와대에 진정…공공기관 수어 민원·농인 교사 지원 확대 등도 요청

[촬영 정성조]

[촬영 정성조]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을 비롯한 장애인단체들은 22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인의 소통권 확대를 위한 요구사항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강재희 여러가지수어연구소 대표는 "청와대 춘추관 기자회견장에는 수어통역사가 없다. 일부 방송이 수어통역을 제공하지만 수준이 제각각이고 화면도 작다"며 "수어통역사 배치로 수어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끌어올려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여수씨는 "공공기관에 수어로 의견을 전하고 싶지만 그것이 가능한 곳은 없다"며 "누구나 쉽게 민원을 올리는 청와대 국민청원부터 수어로 올리거나 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는 바람을 전했다.

농인이자 교사인 이재중씨는 "전국에 200여명의 농교사가 있는데 코로나19 상황에서 교육물에 접근하는 게 더 어려워졌다"며 상담·연수에 필요한 속기·수어통역과 원격수업자료 제작을 위한 보조공학기기 지원 등을 요청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