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서울 거주 '박사방' 무료회원 10여명 압수수색

송고시간2020-10-22 13:44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박사방'의 무료회원으로 추정되는 305명 중 서울에 사는 10여명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텔레그램 고유 아이디 등으로 특정된 것으로 알려진 무료회원들은 성착취물이 유포되는 행위를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스마트폰 등 압수물에서 성착취물이 확인될 경우 소지 혐의가 추가된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기소)은 3단계로 나뉜 유료 대화방을 홍보하려는 목적으로 무료 대화방을 운영했다.

'박사방'을 비롯한 온라인상 성착취물 제작·유포 행위 수사를 올해 하반기 최우선 과제로 설정한 경찰은 유료회원뿐만 아니라 무료회원까지 전국적으로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