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공의대 신설 반대' 전북대병원장에 거센 비판 목소리

송고시간2020-10-22 13:33

전북도의회·정의당 "도민·농어촌 주민 건강권을 침해하는 언행"

답변하는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답변하는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조남천 전북대학교병원장이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의대 신설 방안을 반대하자 지역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다.

조 원장은 지난 20일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공의대에 대한 입장을 묻는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의 질의에 "공공의대 신설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공공보건의료 인력 양성, 공공의료 체계 유지 발전, 공공의료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서는 인프라가 확실히 갖춰진 국립대학병원 등 지역 거점 의료기관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발언에 전북도의회와 정의당이 발끈했다.

"공공의대 신설 반대하는 전북대병원장 규탄"
"공공의대 신설 반대하는 전북대병원장 규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 이명연 위원장(왼쪽)과 이병철 부위원장이 22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공의대 설립 반대 발언을 한 조남천 전북대학교 병원장은 발언을 철회하고 국민과 도민 앞에서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20.10.22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 이명연 위원장과 이병철 부위원장은 22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 원장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발언을 철회하라"며 "국민과 도민 앞에서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조 원장의 발언은 의료인력의 심각한 불균형과 지역 간 의료격차 때문에 피해를 보는 도민과 농어촌 주민 건강권을 침해하는 언행"이라며 "건강권 보장과 확대에 정면 배치돼 경솔한 발언이 아닐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전북도당도 이날 논평에서 "지역거점병원장이 공식 석상에서 소수이익 집단을 대변한 의견을 밝힌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지적했다.

도당은 "남원 공공의대 설립은 열악한 도내 의료실태로 인해 건강권을 제대로 보장받지 못한 도민의 절실한 요구인데도 조 원장이 이를 반대했다"며 "공공의료기관 병원장으로서, 의료인으로서 어떤 책임감을 가졌는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사 인력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은 더는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