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작심발언…"하나 물으면 10개 답"vs"秋보다 낫다"

송고시간2020-10-22 12:29

"선택적 정의" 여당 비판에 "선택적 의심 아닌가" 반박

검찰 인사엔 "그런 식으로 하는 법이 없다"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고동욱 기자 = 22일 국회 법사위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은 라임·옵티머스 수사를 비롯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및 여권과 충돌하고 있는 각종 현안을 놓고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다.

윤 총장은 과거 자신의 인사청문회 당시 때와 달라진 여당의 태도를 지적하거나 추 장관의 인사를 성토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안타깝게도 윤 총장이 가진 정의감, 동정심에 의심을 갖게 됐다"고 재차 목소리를 높이자, 윤 총장은 "선택적 의심 아니냐"며 "과거에는 저에 대해 안 그러지 않았느냐"고 반발했다.

윤 총장은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검찰 인사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인사안이 다 짜져 있고, 그런 식으로 인사하는 법이 없다"며 추 장관 인사에 대한 불만을 과감히 표출했다.

이런 답변 태도를 두고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민주당 소병철 의원은 "증인이 하나를 물으면 10개를 답한다"며 "도대체 누가 누구를 국감 하는지 모를 지경"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위원장은 "답변을 추가로 할 필요가 있을 땐 위원장 허락을 받아 답변해달라고 했는데 거의 10분이 지나도 계속 답변하고 있다"며 주의를 줬다.

반면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답변이 길지만, 추 장관보다는 수십 배 예의 바르게 답변하고 있다. 자세히 설명하겠다는 증인을 혼내면 안 된다"고 말했다.

논의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논의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조남권 차장 검사 등과 대화하고 있다. 2020.10.22 toadboy@yna.co.kr

대검 자료 제출을 두고도 여야는 신경전을 벌였다.

김종민 의원은 대검 예규인 '부패범죄수사절차 관련 훈령'을 제출해달라고 대검에 요구했다.

윤 총장이 비공개 자료라며 난색을 보이자, 윤 위원장은 "위원회 동의로 자료 제출 요구를 의결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김종민 의원이 요구하니 준비된 시나리오대로 전례 없이 자료 제출 요구 의결을 한다"고 지적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