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관악구 수영장 5명 추가…어제 신규 확진 18명

송고시간2020-10-22 11:01

beta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1일 하루 동안 18명 늘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주요 집단감염 사례는 관악구 실내체육시설 수영장 관련 5명(누적 7명), 강남·서초 지인모임 관련 4명(누적 19명) 등이다.

관악구 수영장 관련 추가 확진자는 수영장 이용객 3명, 확진자의 가족 2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망자 3명 늘어…누적 74명

수업 전 검사 받는 대치동 학원강사
수업 전 검사 받는 대치동 학원강사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2동 주민센터 앞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관내 학원강사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서울 강남구는 관내 학원강사 2만여명을 대상으로 하루에 천 명씩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시행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1일 하루 동안 18명 늘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주요 집단감염 사례는 관악구 실내체육시설 수영장 관련 5명(누적 7명), 강남·서초 지인모임 관련 4명(누적 19명) 등이다.

관악구 수영장 관련 추가 확진자는 수영장 이용객 3명, 확진자의 가족 2명이다.

방역당국은 검사 대상을 확대해 이달 6∼20일 해당 수영장 등을 방문한 1천500명에게 검사 안내 문자를 추가로 발송했다. 이 기간 이용자 중 문자를 받은 사람은 즉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달라고 시는 당부했다.

강남·서초 지인모임 관련 추가 확진자는 기존 확진자의 가족 2명과 지인 2명이다.

당국은 모임 참석자와 가족, 지인 등 111명을 검사했고, 이 가운데 93명은 음성으로 판정됐다.

다른 집단감염 사례로는 CJ텔레닉스 1명, 도봉구 다나병원 1명,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어센터 1명이 각각 추가됐다.

사망자도 하루 만에 3명이나 늘었다. 이들의 연령은 각각 60대, 80대, 90대로, 60대·80대 환자는 기저질환이 있었다.

22일 0시 기준 서울 확진자 누계는 5천748명이다. 사망자가 74명,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391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5천283명이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