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부금융협회 "코로나19 취약계층 채무 94억원 유예·감면"

송고시간2020-10-22 10:58

[한국대부금융협회 제공=연합뉴스]

[한국대부금융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한국대부금융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보는 금융 취약계층 2천44명의 채무 총 94억원에 상환 유예와 감면 등 금융 지원을 했다고 22일 밝혔다.

협회와 대부기업 27개사는 올해 4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876명의 채무 40억원어치를 상환 유예했고, 1천168명의 채무 54억원은 감면했다.

금융지원은 현재도 진행 중이다. 대상은 코로나19로 직접 피해가 발생해 금융 지원을 요청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다.

주채무자가 코로나19로 사망했으면 대출상환금 일부 또는 전액을 면제하고, 주채무자가 코로나19로 직접 피해를 봤다면 이자 납부를 유예하거나 추심을 정지한다. 일부 채무자는 대출 만기를 최소 6개월 이상 연장해준다.

다만 가계대출, 부동산매매·임대업, 유흥 관련 업종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임승보 회장은 "코로나19가 종결될 때까지 대부금융업계가 계속해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