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50년 비밀이 열린다'…어진박물관, 24일 경기전 '조경묘' 개방

송고시간2020-10-22 10:59

조경모 모습.
조경모 모습.

[어진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조선왕조 발상지의 상징인 전북 전주의 대표 문화재 '조경묘'가 개방된다.

어진박물관은 오는 2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경기전 내에 위치한 조경묘를 개방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문화재청과 함께하는 '생생문화재사업' 중 하나로, 매년 이맘때쯤 한차례 조경묘를 일반에 공개한다.

조경묘는 전주이씨의 시조인 이한 부부의 위패를 봉안한 사당으로, 영조 47년(1771년)에 세워졌다.

조선이 태조 이성계에 의해서만 세워진 것이 아니라 그 시조부터 덕을 쌓아서 탄생하게 됐다는 수덕(樹德)의 논리를 담고 있다.

이번 개방 행사 때는 조선 왕실의 시조, 시조비를 모신 정묘와 마지막 황녀 이문용 여사가 살던 재실 등을 관람할 수 있다.

관람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입장 시 일정한 거리를 둬야 한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