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박순철 남부지검장 사의 표명…"정치가 검찰 덮어"

송고시간2020-10-22 10:44

"`총장 지휘미흡' 주장 사실과 달라"…추미애 수사지휘권 비판

답변하는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답변하는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들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1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중인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22일 사의를 표명했다.

박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 통신망에 '라임 사태에 대한 입장'이란 제목의 글에서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며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그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김봉현의 2차례에 걸친 입장문 발표로 그동안 라임 수사에 대한 불신과 의혹이 가중되고 있고 나아가 국민들로부터 검찰 불신으로까지 이어지는 우려스러운 상황까지 이르렀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남부지검장으로서 검찰이 이렇게 잘못 비춰지고 있는 것에 대해 더는 가만히 있을 수가 없는 지경에 이르러 며칠 동안 고민하고 숙고하다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박 지검장은 최근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라임 사건 수사지휘가 미흡하다는 발표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검사 비리는 김봉현 입장문 발표를 통해 처음 알았기 때문에 대검에 보고 자체를 하지 않았고, 야당 정치인 비리 수사 부분은 5월 경 전임 남부지검장이 격주마다 열리는 정기면담에서 보고서를 작성해 총장에게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이후 수사가 상당히 진척됐으며, 8월 31일 그간의 수사 상황을 신임 반부패부장 등 대검에 보고했다"며 "저를 비롯한 전·현직 수사팀도 당연히 수사해왔고 그렇게 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의혹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