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軍무인기, 예외없이 사용연한 초과…대북감시망 구멍"

송고시간2020-10-22 09:58

이륙 준비하는 육군 무인기 송골매
이륙 준비하는 육군 무인기 송골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지상작전사령부(지작사) 예하 군단에서 보유한 무인기가 한 대도 빠짐없이 수명이 다해 대북 감시 능력에 구멍이 뚫린 상태라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은 22일 지작사 국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현재 지작사 예하 7개 군단에서 보유한 무인기는 이스라엘산 서처, 국산 송골매 등인데 모두 사용 연한인 15년을 적게는 1∼3년, 많게는 6년까지 초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 무인기는 이미 부품이 단종되고 수리가 어려운 탓에 각 군은 정찰 비행을 주 7회에서 1∼2회로 축소했다"며 "결국 대북 감시가 소홀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다연장로켓과 방사포의 경우 북한은 5천500여문을 보유한 데 비해 우리 군은 200문에 불과해 27.5배 차이가 난다"며 "노화한 무인기나 다연장로켓 '천무' 등을 보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