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농업장관, 한국 등에 수산물 수입 규제 조기 철폐 요구

송고시간2020-10-22 08:25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각료들이 다국간 국제회의 무대에서 2011년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폭발 사고를 계기로 자국산 수산물 수입을 막고 있는 한국 등을 상대로 수입 규제를 풀라고 계속 요구하고 있다.

NHK에 따르면 노가미 고타로(野上浩太郞) 농림수산상(장관)은 21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농업장관 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에 취해진 일본산 식품에 대한 수입 규제가 이른 시기에 철폐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가미 농림수산상은 특정 국가를 거론하지 않았지만 한국과 중국을 겨냥해 발언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현재 한국은 후쿠시마를 포함한 주변 8개 현의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또 중국은 일본에서 수산물 수입을 규제하는 대상 광역지역이 후쿠시마 등 총 10곳으로 한국보다도 많다.

아세안+3(한·중·일) 농업장관 회의 영상회의.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세안+3(한·중·일) 농업장관 회의 영상회의.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도 지난달 9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아세안+3' 외교장관 회의에서 "일본산 식품의 안전성은 과학적 근거로 확보되고 있다"며 일본산 수산물을 겨냥한 수입 규제의 조속한 철폐를 요구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원전 폭발 사고가 있었던 후쿠시마현 등의 수산물 수입을 규제하는 것의 부당성을 주장하며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다가 지난해 4월 패소가 확정됐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