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청, 중국과의 주교 임명 합의 2년 연장 공식화

송고시간2020-10-22 01:17

파롤린 국무원 총리, 이탈리아 언론에 연장 방침 공개 언급

지난 1일(현지시간) 교황청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접견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 총리(오른쪽). [AP=연합뉴스]

지난 1일(현지시간) 교황청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접견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 총리(오른쪽). [A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교황청 고위 인사가 이달 만료되는 중국과의 주교 임명 합의를 2년 연장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교황청 서열 이인자인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 총리(추기경)는 21일(현지시간) '중국과의 합의가 연장됐냐'라는 ANSA 통신 취재진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파롤린 총리는 합의 연장에 추가 서명은 불필요하다면서 "그것은 이미 2년 전에 서명됐고, 이번에는 단순히 2년 더 연장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중국의 가톨릭교회가 이 합의를 토대로 하나가 되고 복음의 도구가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그는 다만, 합의 사항의 완전 공개는 고려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교황청이 이르면 22일께 합의 연장 사실을 공식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2018년 10월에 체결된 교황청-중국 간 주교 임명 합의는 교황청이 중국 정부가 임명한 주교 7명을 승인하고 중국 정부는 교황을 세계 가톨릭교회의 최고 지도자로 인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중국 내 주교 임명 시 양측 간 충분히 협의한다는 합의사항도 있다고 한다.

하지만 가톨릭계 일각에서는 교황청이 중국의 정치적 목적에 이용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중국과 대립하는 미국도 합의 연장에 부정적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자신의 SNS 등에서 "2018년 합의 이후 중국 내 기독교인들에 대한 탄압이 더 심해졌다"며 "교황청이 합의를 연장한다면 그 도덕적 권위가 크게 실추될 것"이라고 공개 비난해 교황청의 반발을 샀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