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경련, 일본 정부에 "소재·부품·장비 수출규제 완화해달라"

송고시간2020-10-22 07:30

주한 일본대사 초청 기업인 간담회…"한일정상회담도 조속히 개최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지난해 7월부터 시행된 한국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에 대한 일본의 규제를 완화해달라고 일본 정부에 요청했다.

전경련 권태신 부회장
전경련 권태신 부회장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 초청 기업인 조찬간담회에서 "한일 간 소부장 분업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면 양국 제조업에서 창출되는 부가가치 규모는 136조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권 부회장은 한일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도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한일관계 경색 해소를 위해 한일정상회담 개최가 필요하다"면서 "양국 정상이 만나는 것만으로 개선의 실마리를 마련될 수 있는만큼 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대사의 적극적 노력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본 주재 한국기업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지원과 제3국 시장 공동진출을 위한 지속적 노력도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권 부회장을 비롯해 효성[004800], 풍산[103140], 대한항공[003490], 롯데건설, 한화솔루션[009830], 현대차[005380], SK하이닉스[000660], 국민은행, 법무법인 김앤장 등 일본 사업에 관심있는 기업 20곳이 참석했다.

연설하는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
연설하는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주한일본대사 초청 기업인 간담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chc@yna.co.kr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