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5년 만기·590억달러 규모

송고시간2020-10-22 12:00

기간·규모 모두 확대…기재부 "역내 금융안정 기여"

한ㆍ중 통화스와프 (PG)
한ㆍ중 통화스와프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한국과 중국 간 통화스와프 만기가 연장됐다.

한국은행과 중국 인민은행은 원·위안 통화스와프 연장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기획재정부가 밝혔다.

만기는 2025년 10월 10일까지로 5년 연장했다. 기존 계약은 3년이었다.

규모 역시 기존 560억달러(3천600억 위안)에서 590억 달러(4천억 위안·약 67조원)로 확대했다.

이는 중국이 다른 나라와 맺은 통화스와프 계약 중 홍콩(4천억 위안)과 함께 가장 큰 규모다. 중국은 유럽중앙은행(ECB)과 3천500억 위안, 영국과 3천500억 위안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각각 맺고 있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상대국의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기재부는 "계약 기간 확대로 추후 만기 연장 시기에 발생할 수 있는 불확실성을 축소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약은 양국 교역 증진, 금융시장 안정, 상대국 진출 금융기관 유동성 지원 등이 목적"이라며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은 시기에 무역 대금을 자국 통화로 결제할 수 있도록 보장해 역내 금융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은과 인민은행은 지난 2009년 4월 기존의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를 통한 4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과 별개로 260억 달러 상당의 원·위안 통화 스와프 계약을 맺었다.

이후 2011년 10월 유럽 재정위기에 선제 대응하고자 약 560억 달러로 2배 늘려 확대 체결했고, 2013년 6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2017년 10월까지 만기를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양국은 만기가 도래하자 올해 10월까지로 재차 계약을 연장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