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으로 틀어진 그들…김남국, 금태섭에 "우물에 침뱉나"

송고시간2020-10-21 17:02

정청래 "정치꾼은 다음선거 걱정…안철수 외로운데 힘 보태라"

진중권 "민주당이 원하는 건 김남국 같은 정당"

더불어민주당 김용민(오른쪽) 김남국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용민(오른쪽) 김남국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21일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 소식에 "정치적 신념과 소신에 따른 선택이 아니라, 자리와 이익을 쫓아가는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비난했다.

정계 입문 후 금 전 의원에 연일 각을 세워 온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내가 못 먹는 우물, 남도 먹지 말라는 못된 마음으로 침을 뱉고 떠난다"며 이같이 적었다.

김 의원은 "지금 태도는 초등학생 수준의 이기적인 모습"이라면서 "국민의힘에 입당해 내년 서울시장이나 지역구 재보궐을 준비하려려는 계획이거나, 중간지대에 있으면서 대선판에서 기회를 찾자는 생각일 것"이라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지난 총선 금 전 의원 지역구였던 서울 강서갑에 도전장을 내밀며 당내 때아닌 '조국 내전'이 벌어졌다. 김 의원은 결국 현재 지역구인 안산단원을에 배치됐다.

그는 지난 6월 금 전 의원 징계 문제가 불거지자 "그가 소신있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당이 정책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결정되는 면이 있었다"고 했다가, 바로 다음날 표리부동이라며 입장을 바꾸기도 했다.

당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를 두고 "어제는 금태섭을 닮고 싶다더니 정신이 오락가락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진 전 교수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과 관련, 금 전 의원과 가시 돋친 설전을 벌였던 김용민 의원은 "진보진영에서 끊임없는 실천을 통해 우리 사회의 진일보에 함께 해 주기를 희망한다"며 "다시 만나길 고대하겠다"고 언급했다.

정청래 의원은 "안타깝지만 본인을 위해서나 민주당을 위해서나 잘 된 일"이라면서 "정치를 계속하겠다니 국민의힘보다는 국민의당행을 권면한다"고 썼다.

그는 "한때 한솥밥을 먹었던 철수형(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이 외롭다. 이럴 때 힘을 보태주는 것"이라면서 "정치인은 다음 세대를 걱정하고, 정치꾼은 다음 선거를 걱정한다. 아무튼 건투를 빈다"고 비꼬았다.

앞서 "공수처 반대는 국민명령 불복종"이라고 말할 정도로 검찰개혁 목소리를 내온 전재수 의원은 "당이 때로는 말뒤집기도 내로남불도 하고, 충분한 토론 없이 중요한 문제가 결정되기도 해 너무한다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면서도 "남아서 더 좋은 정당을 만들기 위해 힘을 보태는 선택이 더 좋지 않았을까"라고 물었다.

한편 국민의힘 정원석 비대위원은 김남국 의원을 향해 "철없는 자가당착 논리가 어이없다. 본인의 가벼운 충성심을 떠벌리는 것이야말로 민주당 초선의 전반적 수준을 대변한다"면서 "참을 수 없는 가벼움, 저걸 국회의원이라니"라고 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금태섭을 내치고 김남국을 택한 것에서 민주당 수준을 엿볼 수 있다. 그들이 원하는 민주당은 김남국 같은 정당"이라고 주장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