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형 뉴딜 사업' 50건 추가 발굴…4조2천억원 규모

송고시간2020-10-21 15:12

비대면 산업·인프라 녹색전환·저탄소 에너지·고용사회 안전망 등 분야

 지역균형뉴딜 발표하는 송하진 전북도지사
지역균형뉴딜 발표하는 송하진 전북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도는 21일 전북형 뉴딜 2차 추진위원회를 열어 기존 215건 사업 외에 50건(4조2천872억원)을 신규 발굴했다고 21일 밝혔다.

분야별로는 ▲ DNA 생태계·비대면 산업 12건(2조5천500억원) ▲ 사회기반산업 디지털화 8건(2천500억원) ▲ 인프라 녹색전환 12건(8천598억원) ▲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6건(2천724억원) ▲ 녹색산업 생태계 6건(1천750억원) ▲ 고용사회 안전망 및 사람 투자 6건(1천800억원)이다.

전북도는 이를 위해 SK데이터센터 설립과 연계한 새만금 데이터센터 클러스터 조성, 데이터센터 핵심 장비·소프트웨어 인큐베이팅, 만경·동진강의 생태문화 기능 복원, 전기 이동성 효율화를 위한 다중 무선충전시스템 상용화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미래형 상용차 스마트 특성화 기반 구축, 상용차의 전기동력화·지능화·경량화·수소동력화, 지능형 냉동체인 항만물류단지 조성, 새만금 데이터센터·재생에너지 집적단지와 연계한 혁신기업 창업 및 활성화 등도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들 사업을 중심으로 전북형 뉴딜 종합계획을 연내에 수립해 발표하겠다"며 "뉴딜 정책을 통해 전북이 한단계 도약하고 '생태문명으로의 전환'을 달성하는 수단으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북도는 지난 8월 뉴딜 추진위원회를 출범해 215건(4조7천28억원)을 제시했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