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징서 4시간반이면 백두산…중국 고속철도 공사 착수

송고시간2020-10-21 11:17

2025년 선양-백두산 구간 완공 예정

백두산 천지
백두산 천지

[촬영 심재훈]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이 베이징(北京)과 선양(瀋陽) 등에서 백두산(중국명 창바이산·長白山)까지 가는 데 걸리는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는 고속철도 건설을 시작했다.

21일 중국일보와 랴오닝일보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중국 지방당국은 최근 랴오닝성 선양과 백두산 인근인 지린성 바이허(白河)를 잇는 '선바이(瀋白) 고속철도' 착공식을 했다.

해당 고속철도는 선양에서 푸순(撫順), 통화(通化), 바이산(白山), 옌볜(延邊) 자치주 등을 거치는 총 길이 428.2km 구간이다.

예상 공사 기간은 4년 6개월로, 2025년 완공되면 고속철이 시속 350km로 달리게 된다.

이 경우 선양에서 백두산까지 1시간여면 도착할 수 있다.

베이징에서 선양까지 이동 시간을 줄이기 위한 별도의 고속철도 공사도 진행 중인 만큼, 선바이 고속철도까지 완공되면 베이징에서도 4시간 반이면 백두산에 갈 수 있게 된다는 게 중국일보 설명이다.

지금은 주로 백두산에 있는 소규모 공항을 이용하거나 차량으로 옌볜조선족자치주 옌지(延吉)를 거쳐 가는 방법을 쓰는데, 고속철도가 완공되고 접근성이 개선되면 백두산 관광도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현지매체들은 또 이번 고속철도 건설이 동북지역에서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 징진지(京津冀,베이징·톈진·허베이성의 약칭)와 동북 3성 지역의 융합 등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바인차오루(巴音朝魯) 지린성 당 서기는 착공행사에서 "중앙정부가 동북지역 진흥을 지지하는 중요한 조치"라면서 "백두산 관광산업의 업그레이드를 선도하는 데 중대한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