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금태섭 탈당 아쉽다"…당원 "기웃대지 말라" 성토글

송고시간2020-10-21 11:54

이낙연 "아쉬운 일"…내부 '민주당만 빼고' 중도 이탈 재연 우려

질의하는 허영 의원
질의하는 허영 의원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허영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20 [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1일 금태섭 전 의원이 전격 탈당 의사를 밝히자 아쉬운 일이라며 반응을 아꼈다. 내부적으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친문(친문재인)계에 맞서는 소신파 인사를 품지 못하고 결국 당을 등지게 만든 것이 향후 중도층의 지지 이탈로 이어지지는 않을까 우려하는 기류도 감지된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금 전 의원의 탈당에 관한 질문에 "아쉬운 일"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금 전 의원이 징계 재심절차 지연을 비판한 데 대해서도 "충고는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며 "일단 떠나신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거듭 말했다.

금 전 의원과 함께 비주류로 분류되는 박용진 의원은 "탈당으로 마지막 충정을 보여주겠다는 말도 이해는 되지만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문을 냈고, 김해영 전 최고위원도 통화에서 "당에서 더 큰 역할을 해줬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아쉬워했다.

당내선 작년 당론으로 추진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에 기권했다가 징계를 받은 금 전 의원의 재심 청구와 관련, 지도부가 강성 친문계의 반발을 우려해 결론을 미뤄온 것이 탈당의 명분만 마련해준 모양새가 됐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일각에선 지난 총선을 목전에 두고 벌어진 '민주당만 빼고' 칼럼 고발사건처럼 중도층 이탈을 자극하는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겠느냐는 걱정도 있다.

한 관계자는 "개인의 선택이지만, 안타깝고 섭섭한 것도 사실"이라면서 "내년 재보선에 영향이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조국 사태'와 공수처법 처리를 놓고 금 전 의원과 갈등을 빚었던 친문(친문재인)계 사이에서는 "차라리 잘된 일"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안타깝지만 본인을 위해서나 민주당을 위해서나 잘 된 일"이라고 썼다.

그는 "다음 총선을 생각하면 국민의힘이 더 땡기겠지만, 한때 한솥밥을 먹었던 철수형(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이 외롭다. 이럴 때 힘을 보태주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최민희 전 의원은 "그를 민주당 의원으로 뽑아줬던 강서구 주민의 마음까지 외면해선 곤란하다"고 지적하는 등 행여 금 전 의원이 국민의힘을 비롯한 야권으로 향할까 경계하는 눈초리도 있다.

한편 금 전 의원이 탈당 소식을 전한 페이스북 글에는 "안철수가 기다린다", "간첩 같은 자, 벌써 나갔어야" 등 친문계 네티즌의 비난 댓글이 이어졌다.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도 "탈당을 축하한다", "다시는 민주진영에 기웃대지 말라"는 글들이 올랐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