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3보] 신규확진 91명 세 자릿수 육박…해외유입 34명, 84일만에 최다

송고시간2020-10-21 09:41

곳곳 집단감염 영향에 지역발생 57명…다시 '50명 미만' 기준선 넘어

경기 24명·서울 17명·부산 10명·인천 6명·대전 4명 등 추가 확진

누적 2만5천424명, 사망자 총 450명…어제 1천2천180건 검사, 양성률 0.75%

요양병원·시설 등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요양병원·시설 등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지역발생과 해외유입 사례가 동시에 증가하면서 21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0명대로 집계됐다.

지난 16일부터 6일 연속 100명 아래를 유지했지만 이날은 세 자릿수에 가까운 두 자릿수다.

고령자와 기저질환자가 모여 있어 코로나19에 취약한 재활·요양병원 등 의료기관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데다 지인·가족모임을 고리로 한 새로운 산발 감염까지 발생하면서 언제든 다시 확진자 규모가 커질 수 있는 불안한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프랑스발(發) 확진자 증가에 더해 부산항에 정박 중인 러시아 선박의 선원이 전날 또다시 무더기로 양성 판정을 받은 영향 등으로 해외유입 확진자가 다시 30명대로 급증해 또 다른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 지역발생 확진자 57명 중 수도권 40명…재활병원 등서 확진자 잇따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1명 늘어 누적 2만5천424명이라고 밝혔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yoon2@yna.co.kr

전날(58명)보다 33명 늘어나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에 육박했다.

이달 1일부터 일별 확진자 수를 보면 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72명→58명→98명→91명→84명→110명→47명→73명→91명→76명→58명→91명 등으로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91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7명, 해외유입이 34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 41명으로 50명 아래로 떨어졌으나 하루 만에 다시 50명을 넘어섰다. '50명 미만'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기준에 속하는 지표 중 하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경기 21명, 서울 13명, 인천 6명 등 수도권이 40명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 10명, 대전 4명, 경북 2명, 울산 1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감염병에 취약한 요양·재활병원 등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경기 광주시 'SRC재활병원'과 관련해 전날 정오 기준으로 4명이 추가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63명으로 늘었고,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병원 사례에서도 7명이 새로 양성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총 70명이 확진됐다.

부산 해뜨락요양병원과 관련해서도 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74명으로 늘었다.

이 밖에 서울 강남·서초 지인모임을 고리로 10명이 감염되는 집단발병 사례가 새로 확인됐고, 경기 수원 일가족과 관련해서도 지난 16일 첫 환자가 나온 뒤 현재까지 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 해외유입 확진자 34명, 7월 29일 이후 최다…어제 양성률 0.75%

해외유입 확진자는 34명으로, 전날(17명)과 비교해 배로 늘었다. 이는 지난 7월 29일(34명) 이후 84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22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2명은 서울(4명), 경기(3명), 강원(2명), 광주·충북·전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경기 24명, 서울 17명, 인천 6명 등 수도권이 47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1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450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7%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eun@yna.co.kr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명 줄어 70명이다.

전날 이뤄진 검사 건수는 1만2천180건으로, 전날(1만2천85건)보다 95건 늘었다.

전날 검사 건수 대비 양성률은 0.75%(1만2천180명 중 91명)로, 직전일 0.48%(1만2천85명 중 58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2%(250만3천491명 중 2만5천424명)다.

방역당국은 매일 오전 당일 0시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