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태섭 전격 탈당…"민주당 편가르기, 내로남불에 절망"(종합)

송고시간2020-10-21 08:27

서울시장 보선 출마 등 진로 주목…"천천히 말씀드릴 기회 있을 것"

총선서 '조국 내전' 속 공천 탈락…공수처 기권표결로 징계

민주당 탈당 선언한 금태섭 전 의원
민주당 탈당 선언한 금태섭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탈당을 선언했다. 사진은 지난 2월 18일 의원총회에 참석한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민주당을 전격 탈당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탈당 결심의 배경으로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편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게는 가혹한 '내로남불', 이전에 했던 주장을 아무 해명이나 설명 없이 뻔뻔스럽게 바꾸는 '말 뒤집기'의 행태가 나타난다"고 했다.

또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은 '내부 총질'로 몰리고, 입을 막기 위한 문자폭탄과 악플의 좌표가 찍힌다"며 "당의 지도적 위치에 계신 분들마저 양념이니 에너지니 하면서 잘못을 바로잡기는커녕 눈치를 보고 정치적 유불리만을 계산하는 모습에는 절망했다"고 적었다.

금 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때 "언행 불일치"라며 당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쓴소리를 내고 지난해 12월 공수처 법안에 기권표를 던졌다. 이로 인해 당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4·15 총선에서 '조국백서' 저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금 전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공천에 도전하겠다고 밝히면서 '조국 대 반(反) 조국'의 내전 양상이 벌어졌다.

민주당 탈당 선언한 금태섭 전 의원
민주당 탈당 선언한 금태섭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탈당을 선언했다. 사진은 지난 6월 29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윤리심판원 재심에 출석하는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후 우여곡절 끝에 김 변호사는 경기 안산단원을로 전략공천을 받았고, 정치 신인인 강선우 의원이 강서갑 경선에 나와 금 전 의원을 누르고 당선됐다.

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5월 당론 위배를 이유로 금 전 의원에게 경고 처분을 했다. 총선 낙천에도 징계를 당해 '이중징계'라는 비판이 나왔다.

금 전 의원은 "국회의원의 표결을 가지고 징계하는 행위는 헌법에 위배된다"며 곧바로 재심을 청구했으나 판단이 계속 지연됐다.

금 전 의원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내년 4월 서울시장 재보선 출마 가능성 등 다음 행보에 대해 "정치는 앞으로도 계속 할 것"이라며 "향후 진로는 천천히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으로 갈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국민의힘은 민주당보다도 더 큰 반성과 변화가 필요한 정당"이라고만 답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