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지영 "자살할 이유 30가지쯤…그런데 자살은커녕 계속 행복"

송고시간2020-10-20 21:02

신간 에세이 홍보영상서 "악플 다는 사람들이 나의 평화를 앗아갈 수 없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저는 지금 변사체로 발견돼도 자살할 이유가 30가지쯤 있는 사람이에요. 그런데 자살은커녕 계속 행복하다고 하니까 마음이 아픈 후배 셋이 저의 집을 차례로 방문하게 되었죠. 이 책은 그들에게 해 준 저의 대답입니다."

서울 생활을 60년 만에 청산하고 경남 하동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는 소설가 공지영은 신간 에세이 '그럼에도 불구하고'를 소개하며 이렇게 말했다. 20일 밤 유튜브에 공개한 책 홍보 동영상 '인터파크 온라인 북잼콘서트'를 통해서다.

공지영은 "5건의 고소 고발을 거쳐 3건이 기소 직전에 있는 것 같은데, 후배들이 나에게 물었다. '언니 괜찮아?', '괜찮은 정도가 아니라 어제보다 오늘이 조금 더 행복해'라고 (내가) 그러니까 후배들이 어이가 없다는 듯 나를 쳐다봤다"고 덧붙였다.

공지영 작가
공지영 작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DB 금지]

이번 에세이에는 이처럼 견디기 힘든 상황을 극복하는 방법을 담았다고 한다.

공지영은 10년 전쯤 극심한 고통으로 매일 죽음을 생각하며 살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자신의 세 차례 이혼 경력을 언급하며 "한국 사회에서 여자의 이혼 횟수는 남자의 성폭행 횟수만큼 중차대한 범죄라는 걸 온몸으로 체득하고 있는 사람"이라고도 주장했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살다가 그냥 죽긴 싫다'는 생각 하나가 자신을 살렸다고 했다. 그리고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살기로 결심했다.

외모를 가꾸고 자신에게 부정적인 말을 하는 사람과 관계를 끊었으며, 혼자 밥을 먹더라도 귀한 손님이 온 것처럼 상을 차렸다. 특히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기고 사랑할 줄 알아야만 행복해질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공지영은 자신을 사랑하는 연습을 10년 정도 하니 고통을 겪더라도 하루 정도 잠을 뒤척이면 어느 정도 정리가 되는 단계에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악플 다는 사람들, 죄송하지만 당신들이 나의 평화를 앗아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