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감 백신 맞은 80대 또 숨져…인천·고창 이어 대전서도(종합)

송고시간2020-10-20 20:54

접종 4시간 뒤 의식 잃은 채 발견…동네 내과의원서 접종

최종적으론 질병관리청에서 판정…백신 안전성 '불안불안'

호흡기질환 (PG)
호흡기질환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인천과 전북 고창에 이어 대전에서도 20일 독감 백신을 맞은 80대 남성이 숨져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백신과의 인과관계를 최종 확인해야 하지만, 전국적으로 국민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대전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서구 관저동에 사는 A(82)씨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여만인 오후 3시께 숨졌다.

이 남성은 이날 오전 10시 동네 내과의원에서 독감 백신 주사를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백신은 한국백신 코박스인플루4가PF주로 확인됐다.

이 백신은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 우려가 제기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서구 한 관계자는 "이 남성이 고혈압이나 당뇨 등 기저 질환이 없고, 이날도 건강한 상태에서 백신을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의원에서 접종할 때도 아무런 문제가 없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방역 당국은 역학조사관을 보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독감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하기 위해 역학조사관이 의료 기록 등을 검토하게 된다"며 "최종적으로는 질병관리청에서 위원회를 열어 판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에서는 유성구 지족동에 거주중인 70대 여성이 전날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의식 불명 상태에 빠지는 등 독감 백신 추정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이날 전북 고창에서도 독감 백신을 맞은 70대가 숨진 채 발견돼 보건당국이 인과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께 동네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백신은 보령플루Ⅷ테트라백신주(제조번호 A14720016)인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인천에서 신성약품이 조달한 독감 백신을 맞은 10대가 이틀 만에 숨지는 등 백신과 관련한 문제가 잇따라 불거지면서 접종을 앞둔 시민 불안감이 확산하는 모습이다.

맘카페와 블로그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아이들 맞은 독감 백신은 괜찮은 거냐', '무료 접종하신 분들 괜찮냐'는 글이 지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현재까지 이번 사망 건과 백신 접종과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