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소설을 '왜구소설'로…대전 한 서점 혐일 논란

송고시간2020-10-20 18:51

서가 위에 명판 표기…온라인서 '지나치다' 의견 많아

일본소설 서가가 '왜구소설'로 표기된 대전 한 서점
일본소설 서가가 '왜구소설'로 표기된 대전 한 서점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제공]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일본 소설 서가에 '왜구소설'이라는 명판을 붙인 대전 유성구의 한 서점이 혐일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20일 해당 서점과 이용자 등에 따르면 무라카미 하루키, 요시모토 바나나, 히가시노 게이고 등 일본 작가의 소설이 진열된 이 서가는 국외 소설과 청소년문학 사이에 있다.

국내 서점 대부분이 일본 소설로 분류해 두는 해당 서가에왜구소설이라는 이름이 붙어있다.

'13∼16세기 우리나라 연안을 무대로 약탈을 일삼던 일본 해적'을 뜻하는 왜구는 현재는 대체로 일본을 낮잡아 지칭할 때 쓰인다.

일본소설 서가가 '왜구소설'로 표기된 대전 한 서점
일본소설 서가가 '왜구소설'로 표기된 대전 한 서점

[더워드뉴스(THE WORD NEWS) 제공]

소셜미디어를 비롯한 온라인에서는 '지나치다'는 의견이 주를 이룬다.

일본 혐오감(혐일)을 불러오는 이 표현이 해당 서점에 언제부터 왜 쓰인 것인지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서점 주인 뜻이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서점 직원은 "주인이 현재 없어서 (이렇게 표기한) 이유 등을 제가 답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