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시정부 독립운동가 부부 육아일기 일본어판 출간 화제

송고시간2020-10-20 18:24

日출판사 대표 "이웃나라와의 역사인식 뒤틀림 마주할 필요"

'우조와 선희 독립운동가 부부의 육아 일기' 표지
'우조와 선희 독립운동가 부부의 육아 일기' 표지

[야후재팬 쇼핑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020.10.20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제강점기 중국으로 망명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몸담은 독립운동가 부부의 육아일기가 일본어로 번역 출간돼 화제다.

2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독립 출판사인 '사토야마사'(里山社)는 최근 '우조와 선화, 독립운동가 부부의 육아 일기'라는 만화를 발간했다.

이 책의 원작은 임시정부에서 활동한 양우조·최선화 부부의 1938년 7월부터 1946년 4월까지 일기를 토대로 1999년에 출간된 '제시의 일기'다.

제시의 일기는 부부가 독립운동을 하는 중에 얻은 딸 제시의 성장 모습과 가족사를 기록한 일종의 육아일기다.

임시정부가 일본을 피해 옮겨 다닌 과정과 일본의 패망을 접한 이야기 등도 생생하게 담겨 있다.

이 책은 절판된 뒤 2016년 '제시 이야기'라는 만화로 한국에서 재탄생해, 2018년 서울도서관이 선정한 올해의 책 10권에 선정되기도 했다.

일본어 번역본을 발간한 사토야마사의 기요타 마이코(淸田麻衣子) 대표는 "일본에선 친숙하지 않은 테마지만, 우리는 이웃 나라와의 역사 인식 뒤틀림을 마주할 필요가 있다"고 발행 배경을 설명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