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시론]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 잇따라…신속규명으로 불안요소 없애야

송고시간2020-10-20 16:51

(서울=연합뉴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중단' 사태에 이어 접종 주사를 맞은 뒤 원인을 모르게 숨지는 일이 최근 잇따라 발생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인천 지역의 17세 고교 남학생이 지난 14일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백신을 무료로 접종받고 이틀 뒤에 사망한 데 이어 전북 고창에서 70대가 접종 하루 만인 20일 숨진 채 발견됐다. 고교생은 알레르기성 비염 외에 특별한 질환을 앓지 않았고 접종 전후에도 특별한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 접종과 사망 간 관련성은 적어 보인다"는 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구두 소견이다. 고창의 70대는 혈압약을 복용했고 고혈압과 당뇨 등 지병을 앓았다고 한다. 이 경우 역시 사망과 백신 접종 간 직접적인 연관성이 있는지 명확한 규명이 시급하다. 사망 사례가 이어지자 그러잖아도 유통 과정의 문제와 항원 단백질 응집체로 추정되는 '백색 입자' 발생 탓에 접종 중단 혼란을 겪은 시민의 불안감도 그만큼 확산하고 있다. 보건소와 병원에 백신이 안전한지 묻는 전화가 잇따르고 일부는 자녀나 본인의 접종을 늦추고 당분간 상황을 보겠다고 한다.

사망한 고교생이 접종받은 백신은 정부가 각 의료기관에 제공한 '국가조달물량' 백신으로, 일부 물량이 상온에 노출돼 물의를 일으킨 신성약품의 컨소시엄에서 배송한 제품으로 파악됐다. "유통 과정상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된 백신"이라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공식적으로 밝혔지만, 이미 한차례 물의를 빚은 터라 그간 신뢰를 받아온 고위 당국자의 설명에도 걱정을 쉽게 떨칠 수 없는 상황이다. 더욱이 코로나19 사태 지속에다 독감 유행 시기가 겹치는 겨울이 다가오는데 독감 백신 안정성에 의문이 생기게 하는 불안 요소들이 불거지고 있어 걱정이 아닐 수 없다. 특히 19일부터는 만 7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무료 독감 백신 접종이 시작된 만큼 접종받을 당사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가능한 한 혼잡을 피해 코로나19 감염 리스크를 줄이고, 독감 백신 주사를 맞기 전 만성질환 등 건강 상태를 의료진에게 정확히 알려야 한다. 접종 후에도 이상 반응이 없는지 주의 깊게 살피는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무엇보다 시급한 과제는 두 건의 사망 사례에서 사망과 백신 간 인과 관계가 있는지 신속히 규명하는 일이다. 불안감을 거둬줘야 안심하고 주사를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16일 숨진 고교생과 같은 의료기관에서 동일한 날 제조번호가 같은 백신을 맞은 사람이 32명이고 20일 오후까지 이들에게서 이상 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다른 의료기관을 포함할 경우 동일한 제조번호의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은 전국적으로 8만2천668명에 달하는데 이상 반응은 알레르기 반응 2건, 접종 부위 통증 1건으로 파악됐다. 중증 이상 반응이 없었고 부검 진행 중 나온 구두 소견 등을 종합할 때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아 백신 접종을 중단할 정도는 아니라는 게 질병청의 입장이다. 70대 사망 사례에 대해서도 최종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섣불리 진단하고 조치할 수 없는 단계인 것은 마찬가지다. 불안감이 쉬이 가시지는 않지만, 현재로선 보건 당국을 믿고 따라야 할 상황이다. 과도하게 불안감이 확산하면 사회적으로 큰 혼란이 초래되는 만큼 당국은 신속한 사인 규명과 대책 마련으로 불안 요소를 없애야 한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