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학병원도 육아휴직·단축근로 '그림의 떡'

송고시간2020-10-20 16:42

강민정 의원 "국립대병원 육아휴직 4명 중 1명꼴"

질의하는 강민정 의원
질의하는 강민정 의원

(광주=연합뉴스)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이 20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전남대·전북대·제주대, 전남대병원·전북대병원·제주대병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20 [광주전남사진기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립대병원 직원 4명 중 한 명만 육아휴직 기간을 다 채워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20일 광주시교육청에서 전남대·전북대·제주대와 각 대학병원을 대상으로 열린 국정감사에서 14개 국립대병원의 2019년 노동실태조사를 발표했다.

민주노총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8세 이하 자녀를 둔 국립대병원 직원 1만746명 중 23.02%(2천474명)만 육아휴직을 사용한 적이 있었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활용한 직원은 0.05%로, 전국적으로 5명에 불과했다.

특히 강릉원주대 치과병원은 육아휴직 사용률이 4.32%(6명)로 가장 낮았고 단축 근로 사례는 찾아볼 수 없었다.

경북대병원도 육아휴직 7.28%(204명), 단축 근로 0.04%(1명)로 저조했고 전남대병원 역시 육아휴직 7.59%(234명), 단축 근로 0명이었다.

육아휴직을 절반 이상 쓴 병원은 경상대병원 88.57%(155명), 강원대병원 68.05%(181명),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65.33%(49명), 충남대병원 54.19%(317명)뿐이었다.

임신 중 육아휴직·난임휴가 도입…근로시간 단축 확대도(CG)
임신 중 육아휴직·난임휴가 도입…근로시간 단축 확대도(CG)

[연합뉴스TV 제공]

강 의원은 사용률이 저조한 가장 큰 이유로 고질적인 인력 부족을 꼽았다.

올해 보건의료노조에서 시행한 국립대병원 조합원 노동실태조사에 따르면 육아휴직 등을 자율적으로 사용하기 어려운 이유에 대해 전체 응답자 2천800명 중 69%(1천931명)가 '동료에게 업무가 가중되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인사승진, 부서배치 등 업무상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서 16.5%(463명), 기타 5.6%(158명), 눈치 주기, 따돌림 등 조직·부서 내 인간적 괴롭힘을 당할 수 있어서 5%(141명), 부서 내 임신을 준비하는 여성이 있어서 3.8%(107명) 등의 답변이 잇따랐다.

국립대병원의 근무 조건이 상대적으로 나은 점을 감안하면 1차·2차 의료기관의 문제는 더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강 의원은 "국가인권위원회가 2016년 8월 임신순번제 등 의료현장의 잘못된 암묵적 관행을 개선하라고 권고했지만 4년 넘도록 공론화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간호사 등 의료진의 근로 조건은 환자 복지를 지켜준다고 본다. 보다 적극적으로 육아휴직 및 근로시간 단축 등을 사용할 수 있게 개선해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을 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