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 2지구 조성 본격화…22만㎡에 243억 투입

송고시간2020-10-20 16:20

1지구 100% 분양 완료, 전남도 산업단지 지정계획 고시

전남 해남군청
전남 해남군청

[해남군 제공]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해남군이 추진하는 땅끝 해남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 조성사업이 전남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 고시됐다.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는 기존 조성된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가 100% 분양 완료되면서 부족한 산업용지 공급과 적극적인 기업 유치를 위해 조성이 추진되고 있다.

군은 지난해 9월 입지 선정을 위한 타당성 조사를 통해 마산면 상등리와 용전리 일원 약 22만㎡ 부지에 제2지구를 신규로 조성하기로 했다.

관련 기관 협의를 거쳐 12월 지역특화단지가 지정·승인될 예정으로 2022년 착공, 2023년 준공 목표다.

총사업비는 243억원으로 주요 유치대상 업종은 청정농수산물 가공 기능성 식품, 기능성 식품보조재 등 식료품제조업을 위한 특화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제2지구가 완료되면 총 36만여㎡ 규모의 식품특화단지가 조성돼 지역 내 식료품 제조업체의 집적화를 통해 경쟁력을 갖추고 지속적인 기업유치 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식품특화단지 1지구는 친환경 농·수·축산물을 원재료로 하는 식료품 제조업을 업종으로 하는 규모 14만여㎡의 농공단지로 2019년 18개 기업이 입주 계약을 마치며 100% 분양이 완료됐다.

명현관 군수는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를 해남군 기업투자 유치의 전진기지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