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용섭 광주시장 "민간공항 이전 여론조사는 시민 제안"

송고시간2020-10-20 15:22

의회서 추진 방침 밝혀…"민간공항 이전 반대 커져…전남도, 군공항 이전협력 약속 지켜야"

광주 공항
광주 공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은 20일 광주 군 공항 이전과 맞물려 난항을 겪고 있는 민간공항 이전을 결정하기 위한 시민 여론조사를 그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김익주(광산구 1) 의원의 시정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시민권익위원회의 여론조사 결정은)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임의 사항이 아닌 시민 건의·제안으로 반드시 절차를 밟아야 하는 사항"이라며 여론조사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는 "시민들이 '소통 광주 플랫폼'에 의견을 제시했고 100명 이상 토론에 참여해 규정에 따라 시민권익위는 전원위를 열어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며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민권익위는 14일 전원위원회를 열고 군 공항 이전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2021년 민간공항을 먼저 이전하는 것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

이 시장은 "권익위가 여론조사 결과를 시장에게 권고하면 시장이 결과를 바탕으로 수용 여부를 결정하게 돼 있다"며 여론조사 결과에 따른 최종 결정 여부는 보류했다.

김익주 의원은 "협약을 맺을 당시 민간공항 이전은 군 공항 이전과 함께 맞물린 해법이었다. 전남은 군 공항 이전에 미동조차 없는데 혈세를 낭비하며 여론조사를 돌리고 소모적인 논쟁을 야기할 필요가 있는지 회의적이다"며 여론조사에 반대 의견을 냈다.

이 시장은 2018년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이 2021년까지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 공항으로 이전·통합하고 광주 군 공항 이전에 협력하기로 한 협약의 이행을 촉구했다.

이 시장은 "당시 협약서를 보면 김영록 지사는 광주 민간공항이 무안으로 통합된다면 광주 군 공항을 전남으로 이전하는 데 공감을 표시하고 이전에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했다. 이 약속은 지켜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2년 전 협약 맺을 때 많은 시민이 박수를 보냈다. 드디어 민간공항이 가고 광주 군 공항도 전남과 협조해 이전의 물꼬가 트일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2년이 흘러,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봐야겠지만, 민간공항 이전 반대 목소리가 커졌다. 시민들은 전남도가 군 공항 이전에 부정적인데 내년에 민간공항만 이전하면 광주 군 공항은 영원히 이전 못 하고 남는 게 아니냐 걱정한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 시점에서 두 가지를 어떻게 조화롭게 해결하느냐가 저의 책무이고 김 지사와 제가 해결할 과제"라며 "상대방에게 전제 조건(군 공항 이전 노력)을 해야 하지 않느냐를 따지기 전에, 이 문제로 상생 관계가 깨져서는 안 된다. 하고 싶은 말은 아끼겠다. 전남도와 해결에 진정성을 갖고 노력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