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영리병원 개설허가 취소 적법…내국인 진료 제한 선고 연기

송고시간2020-10-20 14:12

제주지법, 원고 패소 판결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백나용 기자 = 제주도가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이하 녹지병원) 개설 허가를 취소한 것은 적법하다는 취지의 법원 판단이 나왔다.

'불투명한 앞날'…녹지국제병원
'불투명한 앞날'…녹지국제병원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국내 1호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개원을 둘러싼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 유한회사와 허가권자인 제주도 간의 법정 다툼에 대한 1차 결론이 20일 오후 나온다.
이날 오전 제주 서귀포시 녹지국제병원의 모습. 2020.10.20 jihopark@yna.co.kr

제주지법 행정 1부(김현룡 수석부장판사)는 중국 녹지그룹의 자회사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유한회사(이하 녹지제주)가 제주도를 상대로 낸 '외국의료기관 개설 허가취소처분 취소소송'에 대해 20일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다만, 녹지제주가 내국인 진료 제한 조건을 달아 녹지병원 개원을 허가한 것은 부당하다며 도에 제기한 '외국의료기관 개설 허가조건 취소 청구 소송'에 대해서는 선고를 연기했다.

앞서 도는 2018년 12월 5일 녹지제주에 대해 내국인을 제외하고 외국인 의료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녹지병원을 운영하도록 하는 조건부 허가를 했다.

도는 또 녹지제주가 조건부 개설 허가 이후 3개월이 지나도록 병원 문을 열지 않자 2019년 4월 청문 절차를 거쳐 녹지병원 개설 허가를 취소했다.

의료법에는 개설 허가를 한 날부터 3개월 이내에 정당한 사유 없이 업무를 시작하지 않으면 허가를 취소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dragon.me@yna.co.kr

제주 영리병원 개설허가 취소 적법…내국인 진료 제한 선고 연기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