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픽! 영동] 연주황빛 고운 감의 고장…살오른 곶감 '주렁주렁'

송고시간2020-10-20 14:17

(영동=연합뉴스) 절기상 된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을 앞두고 '감의 고장'인 충북 영동에서 곶감 말리는 작업이 시작됐다.

곶감 만들기
곶감 만들기

[촬영 심규석 기자]

복숭아·포도 농사를 마친 이 지역 농민들은 감을 따 껍질을 깎고 타래에 걸어 말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지는 요즈음이 곶감 말리기 적기이다.

영동은 경북 상주, 경남 산청과 함께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감 산지이다. 전국 감 생산량의 6.1%, 충북 생산량의 76.9%에 달한다.

주렁주렁 매달린 감
주렁주렁 매달린 감

[촬영 심규석 기자]

지난해 6천270t의 감이 생산됐는데, 올해는 감꽃이 피는 봄철 냉해가 발생해 생산량이 다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영동에서 생산되는 감은 대부분 곶감으로 만들어진다.

40일가량 말리면 '반건시', 이보다 긴 60일 말리면 '건시'가 된다.

감 깎기 한창
감 깎기 한창

[촬영 심규석 기자]

영동군 관계자는 "봄철 저온 피해로 생산량은 작년보다 줄었지만, 알은 오히려 좀 더 커졌다"고 말했다. (글·사진 = 심규석 기자)

곶감 만들기
곶감 만들기

[촬영 심규석 기자]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