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류 철회하라"…영주시의회 영주댐에서 본회의 열고 규탄

송고시간2020-10-20 13:52

경북 영주시의회가 20일 영주댐 용혈폭포 앞에서 본회의를 열고 있다.[영주시의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경북 영주시의회가 20일 영주댐 용혈폭포 앞에서 본회의를 열고 있다.[영주시의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영주=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영주시의회는 20일 영주댐 용혈폭포 앞에서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영주댐 방류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시의회는 "환경부는 시민이 궁금해하는 방류 필요성, 재담수 계획 등에 어떤 설명도 없다"며 "방류를 반대하는 시민 의사를 널리 공표해 이를 철회하도록 처음으로 의회 회의장을 떠나 영주댐 현장에서 본회의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송명애 시의회 부의장은 회의에서 "담수 대책 없는 영주댐 방류는 부당하다"며 "시와 시의회, 시민이 함께 방류 저지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북 영주시의회가 20일 영주댐 방류 저지를 위한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영주시의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경북 영주시의회가 20일 영주댐 방류 저지를 위한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영주시의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본회의가 끝난 뒤 전체 시의원,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원, 시민 등 100여명은 주민 동의 없는 일방적인 방류 결정이라며 환경부를 규탄했다.

이영호 시의회 의장은 "주민 의견을 무시한 환경부 처사에 분노를 넘어 허탈감을 느낀다"며 "영주댐 운영 정상화와 댐 관련 의사결정에 주민 의견을 반영하도록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kimh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